고객센터

고객센터 > 칼럼

Quick
Menu

칼럼

미국교환학생 20년을 돌아보며
  • 글쓴이 애임하이교육(주)
  • 작성일 2018-01-31 10:04:09
  • 조회수 475

미국교환학생 20년을 돌아보며

 

미국 국무부 교환학생이 국내에 소개된 것이 90년대 말이니 어느덧 20년이 흘렀다. 그 사이 교환학생을 거친 많은 학생들이 우리 사회의 각 분야에서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20년 전 교환학생이 처음 소개될 때 부모와 학생들의 관심은 과연 교환학생을 다녀오는 것이 아이들의 인생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가 하는 궁금증과 두려움이 섞여 있었다.

지금 돌아보면 교환학생은 우리 청년들의 인생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확인하게 된다대부분의 교환학생 출신들은 국내파에 비해 취업률도 높고 취업의 질도 우수하다또래의 청년들이 고시공부에 목을 매고취업전선에서 고달프게 경쟁하는 것에 비하면 교환학생 출신 학생들은 대부분 글로벌 대기업에 취업을 하거나 과감하게 해외 기업으로 진출한다출중한 영어 구사력과 네트워크의 힘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미국 국무부 교환학생은 3에서 2사이의 연령에서만 체험할  있는 청소년 문화교류 프로그램이다미국 가정에서 생활하면서 미국 고등학교를 다닌다자연스럽게 현지 영어를 익힐  있고교환학생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다른 나라 친구들을 사귈  있다

매년  3 명의 학생들이  세계에서 미국교환학생프로그램에 참여한다독일스페인중국 등에서 오는 학생들이 많은 편이다. 1년간의 미국 생활이 짧다고  수도 있다하지만 이때 만난 미국  외국친구들과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으로 지속적으로 교류하면서 오랜 교우관계를 맺으며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를 키워갈  있다교환학생 출신 학생들이 글로벌 기업에 들어가거나 해외로 진출하는  두려움을 갖지 않는 이유다

2000년대 초에는 외국어고 입시가 치열했다그래서 외국어고 입시에 대한 대안 또는 교환학생 이후 국내 외고로의 편입을 목적으로 참여하는 경우가 많았다당시 교환학생 참가자들은 내신 성적은 우수하지만 실제 영어능력이  뛰어난 편은 아니었다그런데 최근에는 참가 학생들의 경향이 많이 달라졌다.

교환학생 참가와 대학입시를 연결하지 않는 학생과 학부모들이 크게 늘어났다교환학생으로 다녀온 것이 대학입시에 이득이 되거나 손해가 되거나 하는 것에 신경을 쓰지 않는 것이다그냥 우리 아이가 치열한 입시전쟁에서 잠시 떠나 휴식을 취하듯 다녀오면 좋겠다고 하는 부모들도 많아지고 있다즐거운 여행과 색다른 체험을 통해 세상을 보는 눈이 넓어지면 좋겠다고 한다.

교환학생 전문가로서 이런 변화는 한편으로는 놀랍기도 하고 여간 반갑지 않을  없다우리 사회가 입시 만능을 탈피하고 있다는 긍정적 신호로 보이기 때문이다청소년기에 세계 여행이나 다양한 해외 체험을 통해 글로벌한 경험을   있는 기회를  것인가 아니면 오직 대학만 바라보고 자녀를 입시지옥으로 내몰 것인가는 부모의 안목에 달려있다인공지능으로 표상되는 4 산업혁명시대를 살아갈 우리 아이들을 위해  안목으로 자녀의 미래를 바라보며 자녀가 다양한 경험을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학부모가  늘어나기를 바란다.  

 

손재호 애임하이교육 대표 



목록



작성자
        비밀번호      비밀로하기
내용

* 상업성 글이나 욕설등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녀교육을 어떻게 해야 할까?
다음글 조기유학의 대안이 되는 영어교육! 가능할까?